Bamstory's Blog

Just another WordPress.com site

엔高! 강남 술집여성들 일본行 러시


‘엔高! 강남 술집여성들 일본行 러시’ 라는 기사가 인터넷 포털 메인에 떴다. 기사 내용은 ‘강남에서 잘 나가는 연예인급 미모의 20대 여성들이 5000만원에서 1억원 정도의 선금을 받고 도쿄 신주쿠에서 유흥업소를 운영하는 재일교포 마담과 계약을 했다’는 이야기다. 기사에 따르면 ‘일본 유흥업소에서 처음 3개월은 일단 3만3천엔(50만원)을 받지만 손님을 얼마나 끌어오느냐에 따라 성과급을 받는다는 것. 인기 있고 수완이 좋으면 월 1000만엔까지 번다’고 한다. 이번에 계약을 한 여성은 1년 정도 고생하면 빚도 갚고 목돈도 만질 수 있을 것 같아 (일본행을) 결정했다고 한다.

기사의 결론은 한국 내 경기 악화로 최근 수입이 줄면서 환율 차이 등을 노리고 강남 유흥업계에서 일본행 러시 조짐이 일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일본의 실상이 과연 이렇게 호락호락할까. 기사에 딸린 댓글만 제대로 읽어봐도 정확한 일본 내 현실을 알 수 있다. 이 여성들이 일본에 건너오면 어떤 상황이 벌어질까?

한국의 접대부들이 일본에서 겪을 일을 한 네티즌이 정리한 내용이다.

1. 한국인 조직폭력배가 감시한다.

2. 당사자는 보지도 못한 마에낑(前金 – 선금) 채무가 발생한다. 그래서 그것부터 갚아나가야 한다.

3. 여권 뺏기는 건 기본, 감금에 폭행, 매춘 강요는 당연하다.

4. 애당초 성행위가 불가능한 일본 윤락업계의 룰을 완전히 깨버린 게 한국인 윤락업소들이다. 그래서 지금은 일본 윤락업소들도 암암리에 성행위를 한다.

5. 월 50만엔은 못 넘기고 그 중에 절반은 엉터리 채무변제 명목으로 빼앗긴다.

6. 도망가면 끈질기게 추격해서 보복 폭행 한 다음 다시 매춘을 시킨다.
 
일본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눠보면 대부분의 유흥업소가 조폭의 감시하에 운영이 되고, 심지어는 유흥업소 위 아래층에 조폭들 사무실이 있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일본 윤락업계는 공식적으로 성매매가 불가능하다. 한 때, 도쿄 인근에서 직접적인 성관계가 가능한 업소(本番プレイ-혼방프레이)들이 밀집된 지역이 있었으나, 당국의 집중적인 단속으로 초토화된 상태다.

 
▲ 괴멸, 윤락가 그 후 라는 타이틀로 SPA에서 르포 취재/ 최대 200 곳 이상 있던 위법 윤락업소도 지금은 제로!!
가장 의심해야 하는 부분는 단순히 클럽에 나가는 것만으로 한달에 1000만엔(1억 5천만원)이나 벌 수 있느냐는 점이다.

일본 유흥업소를 레벨별로 간단하게 정리하면

1. 일본 클럽(고급 단란주점)은 모두 일본인. 외국인 출입 불가
– 그냥 이야기만 나눌 뿐 스킨쉽 허용이 안 됨
2. 일반적인 윤락업소 (유사 성행위)
– 소프랜드 (거품 등으로 마사지)
– 에스테, 헤르크라

3. 데리헤르(호테헤르)
– 호텔 등에 출장 성매매
(실제 이곳에서 일하는 한국여성들이 많은데, 60분에 1,6000엔 정도다.)

이 외 스나크 등
 
이와 관련한 네티즌들의 댓글을 살펴보면

접대 때문에 자주 클럽(고급 단란주점)에 가게 되는데요. 10년 전부터 한국클럽이 많아지고 경쟁도 심해져서 요즘엔 기존고객관리도 못해 쩔쩔매는 실정입니다. 일하는 여자들 수입은 고급 할부(한국인판매원) 맞춤정장(한 벌에 수 백만원)을 사 입는 것으로 다 쓰고 결국 많은 아가씨들은 이 할부금을 못 내서 결국 잡혀서 일하거나 성매매를 강요당하기 일쑤이기 때문에 상황이 좋지 않습니다. 그나마 기둥서방하나 잘 만들면 생활비걱정은 안하겠지만, 정말 클럽에서 일하는 여자들 불쌍합니다. 웃음팔고, 노리개로 농락당하고, 특히 같은 한국인에게 사기를 당하는 경우도 많고요….
 

실제로 일본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저 금액을 번다는 것이 무리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일본 TV에서는 가끔 크라브에서 일하는 여자들을 소재로 방송하기도 하는데, 크라브 시스템은 철저하게 매출 위주다.

매달마다 매상에 따라서 순위가 매겨지고 거기에 따라 월급을 지급한다. 그래서 공식적으로는 2차(성매매)가 없지만, 매상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동반(同伴)’이라는 방법으로 가게에 손님을 데리고 와야 하기 때문에 영업시간 이외에도 손님하고 댓가 없이 만나줘야하는 시스템이다.

즉, 겉으로는 2차가 없지만, 손님을 얼마나 많이 끌어오느냐에 따라 성과급이 달라지기 때문에, 월 1000만엔까지 벌려면 얼마나 많은 남자들을 영업 외 시간에 만나야 하는지 답이 나온다. 게다가 번 돈의 상당수는 옷값이며, 자기를 꾸미는데 들어가므로 실제로 손에 쥐는 돈이 얼마나 될지는 알 수 없다.
 

▲ 신주쿠 가부키쵸의 한 유흥업소
한 네티즌아 문제점의 핵심을 잘 집어줬다.

보통 일본인의 월급이 월 35-40만엔 정도이다. 월 1000만엔이면 최저 일본인 평균월급의 20배를 버는 것인데, 가능한가? 일본에서 태어나서 일본여자로 일본어에 전혀 불편 없이 사용하고, 상급미모에 접대기술이 최고인 여자라도 월 1000만엔은 쉽게 벌지 못한다. 그런데, 일본어도 못하고, 불법으로 일하는 한국여성에게 월 1000만엔? 일본의 요시하라, 신쥬쿠등의 소프랜드의 일반적인 비용이 3만엔 정도이고 아가씨한테는 2만엔정도 주어진다고 치면. 월 1000만엔을 벌기 위해서는 하루도 쉬지 않고 한 달간 매일 17명에게 서비스해야지 가능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요시와라(吉原) 란 에도막부가 공창제 개념으로 운영했던 유곽으로 메이지 유신 후 폐지
엔고로 불황이 몰아치고 있는 일본
기사에서 재일교포 마담은 1998년 외환위기 때도 한국아가씨들을 싼 비용으로 데려가 크게 재미를 봤다며 이번에도 10년 전 분위기가 재현되고 있다고 일러줬다고 한다. 그런데 그 때와 지금의 가장 큰 차이는 일본도 100년에 한번 올까 하는 세계적인 불황에 휩싸이고 있다는 점이다.

일본을 대표하는 도요타가 창업 후 처음으로 적자를 기록하고 있고, 자동차업계만 통틀어 만 3천명의 파견사원을 감원하고 있는 상태다. 전자업계를 대표하는 소니도 대대적인 감원에 돌입했고, 백색가전제품 점유율 1위인 파나소닉도 전년 대비 이익이 40프로나 감소한 상태다. 이런 대기업들의 불황에 광고가 급감하게 되고, 일본 샐러리맨들이 가장 급료를 많이 받는다는 방송국 및 모체인 신문사들도 적자를 기록하면서 복합불황에 허덕이고 있다.

이렇게 경제가 좋지 않자 소비심리가 얼어붙고 이에 연말 대목을 노리고 있던 백화점 등의 매출도 형편없이 떨어지고 있으며 동네 슈퍼들 또한 엔고환원이라는 명목 하에 가격 내리기에 바쁘다. 또한 송년회는 되도록 싼 가게에서 하는 것이 가장 큰 트렌드가 되었고, 도시락도 300엔짜리가 대인기를 끄는 등 일본인들에게 유흥업소의 불황은 더 말할 나위가 없다.

▲ 신문, TV 복합 불황을 말하고 있는 경제 주간지 다이어몬드
 
▲ 연말 보너스를 받은 후에도 백화점 매출 부진 아사히 신문 기사. 집에서 주로 해 먹는 등, 식품 쪽만 인기라는 내용이 실렸다.
 
▲ 일본 광고비 지출 탑텐. 현재 위기를 겪고 있는 도요타, 혼다, 미쓰비시, 닛산 등 자동차 업계가 4개사, 전자업계가 파나소닉, 샤프 등 2군데가 들어있다. 즉 이번 금융위기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곳이 광고비 탑10 중 총 6개사나 된다.
 

▲ 러브호텔이 밀집되어 있는 도쿄 우그이스다니(鶯谷)/ 출장 매춘이 주로 이루어지는 곳이기도 하다.
술집 여성들의 일본 원정의 문제점
그런데 이렇게 해외 원정 성매매 등의 더욱 큰 문제점이 있다. 일단 이런 사람들이 대부분 불법 체류자라는 점이다. 우선 불법체류가 도덕적으로 옳냐 그러냐를 떠나서 일본에서 불법체류를 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

첫 번째, 일본 내에서 법적인 보호를 전혀 받을 수 없다
합법적인 거주가 아니다 보니, 의료 보험 등을 가입할 수가 없다. 따라서 아플 때 병원을 가지 못하고 주로 한국사람이 운영하는 약국으로 대충 몸을 추스려야한다는 것이다. 필자의 아는 사람도 한국인 대상으로 약국을 운영했었는데, 상당수의 매출이 이런 윤락업소 여성들에게서 나온다고 했다. 또한 불법체류자 문제를 일본 정부가 가만히 있을 리가 없다. 작년부터 한국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곳은 대대적으로 단속해서 관련 업계가 장사가 안 될 정도로 많이 잡혀갔다. 즉, 일본에 살면서도 늘 검문이나 체포의 두려움 속에 살아야한다는 것이다.

두 번째, 종군위안부 물 타기 소재 문제
일본에 한국 여성들이 원정 성매매를 오는 것을 아는 일본인들이 보기에 과거 종군위안부문제에 대해서 물 타기하기에 딱 좋은 소재로 활용되고 있다는 점이다. 지금도 이렇게 자발적으로 오고 있는데 그때도 그런 거 아니냐 이런 논리가 일본 게시판에 떠도는 것도 사실이다. 실제로 필자가 만난 일본인 중에도 그런 이야기를 얼핏 꺼낸 사람도 있었다.

세 번째, 결국 망가지는 것은 본인들이다.
현재 단순히 엔고라서 한국의 1.5배 이상을 벌고, 2차가 없다는 말만 듣고 일본에 오기에는 너무 위험한 점이 많다. 그리고 대부분 돈을 벌기는커녕 빚의 수렁에 빠질 가능성이 크고, 결국 성공했다고 하는 여성들은 돈 많은 스폰서를 만나서 한 몫 잡았다는 정도다.

기사에 나온 대로 ‘연예인 뺨 친 다는 B양’이 말한 대로 일본에 건너 와서 과연 1년 정도 고생하면 빚도 갚고 목돈도 만질 수 있을까? 불행히도 일본에 사는 사람들이 보기에 그 길은 멀어 보인다.

광고

8월 3, 2010 - Posted by | b.s###이모저모 | , , , , , , , , , , , , , , ,

댓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